중학교 3학년 때 제주도 친척 집에 갔습니다. 초여름 어느 날 데려가 주신 해안도로 식당에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