즐거운 연휴 보내셨습니까? 개천절, 추석, 한글날로 이어지는 방학 수준의 휴가를 얻어 감사한 마음으로 재정비의